포토로그 방명록



수리온 힘차게 비상하다 항공

수리온 힘차게 비상하다
첫 국산 헬기, 360도 선회·S자 기동 등 비행시범 KAI서 초도비행 성공 기념식
김가영 기자 kky71@dema.mil.kr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이 22일 변무근 방위사업청장을 비롯한 400여 명의
군내·외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초도비행 성공 기념식에서 안정된
비행능력을 선보이고 있다.                                    경남 사천=김태형 기자


 

음~.이제사 장시간 비행자료를 구했습니다. 좀 급격한 비행은 아니지만 좀 불안한 모습을 갘출수 없내요 ,ㅉㅉ쩝


우리 손으로 만든 최초의 국산 헬리콥터 수리온(Surion)이 22일 최첨단 헬기로서 구비해야 할 비행능력을 갖췄음을 확인시켰다.

 한국형 기동헬기(KUH) 수리온은 이날 오후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열린 초도비행 성공 기념식에서 20여 분간 시범비행을 통해 지상 100피트 상공에서의 제자리 비행으로 시작으로 좌우 각각 30도 방향 전환, 360도 선회기동 등 기민한 기동능력을 선보였다.

 시험비행 조종사 2명과 기술사 1명이 탑승한 수리온은 이어 600피트 상공에서 제자리비행 시범을 보인 후 마치 스키 선수가 폴을 통과하듯 S자로 푸른 하늘을 유연하게 비행하는 기동능력을 과시했다. 이 외에도 수리온은 고도의 비행능력을 갖춰야 가능한 급상승ㆍ선회비행ㆍ급강하ㆍ증속비행 등 전술기동능력도 선보여 박수를 받았다.

 이번 행사는 수리온이 공군3훈련비행단에서 실시한 초도비행(30피트 제자리 비행)과 3월 11일부터 지난 7일까지 실시한 비행영역 확장을 위한 초기단계 비행시험에 성공, 비행 안정성을 확보함에 따라 마련됐다. 개발과정을 대내외에 알려 국민적 관심을 높이고 국내 헬기기술에 대한 해외 신인도를 높여 향후 수출의 교두보를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김태영 국방부장관은 변무근 방사청장이 대독한 기념사를 통해 “그동안 우리 군은 세계 7위의 헬기 보유국임에도 불구하고 운용 헬기를 전량 해외에서 도입, 성능개량·운영유지를 외국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며 “수리온의 성공적 개발로 군의 효율적 운영 유지는 물론 항공산업의 기술 자립 토대를 구축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개발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고 후속 헬기사업이 원활히 진행된다면 우리의 국방력이 크게 향상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수리온은 오는 9월 말까지 초도비행시험을 완료한 후 올해 말 초도양산에 착수할 예정이다. 오는 2012년 3월까지 후속비행시험을 실시, 같은 해 6월 개발 사업을 완료한 후 후속양산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초도비행 성공을 통해 우리나라는 세계 11위권의 헬기 개발국으로 진입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됐다. 또 그동안 수입에 의존해 오던 헬기를 한국형 기동헬기로 대체하고 향후 다양한 파생형 헬기를 개발,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까지 공략함으로써 21세기 선진 항공 산업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

 한편 한국형 기동헬기개발 사업은 국방부(방사청)와 지식경제부가 공동 주관하는 국책사업으로 KAI가 체계개발을, 국방과학연구소가 군 전용 핵심 구성품을, 항공우주연구원이 민ㆍ군 겸용 구성품 개발을 주관하고 있다. 특히 개발 초기단계부터 수출·민수시장 진출을 염두에 둬 군용임에도 국제 표준 민수 규격 요구사항을 대부분 충족하고 있다.  


수리온은?
수리온은 현재 군이 운용 중인 UH-1H와 UH-60 헬기의 중간 크기로 1개 분대의 중무장 병력이 탑승할 수 있다. 분당 500피트 이상의 속도로 수직 상승해 백두산 높이(약 9000피트)에서도 제자리 비행이 가능하다.

 동체 길이 15m, 높이 4.5m, 기폭 2m로 최대 이륙 중량은 8709kg, 최대 순항속도는 259km/h, 항속시간은 2시간 이상이다. 엔진은 ‘T-700 터보 샤프트’고, 인공위성항법장치(GPS)와 관성항법장치(INS), 레이더 경보수신기(RWR) 등 전자장비를 갖추고 있다.
 
#인도의 공격헬기인 hal lch 에 밀려 헬기생산국 10위권을 내준것 같은데~! 쩍
그리고 딴 시범시행 동영상을 구할려고 이리저리 구할려고 했지만 없은 것을 보니 이 수리온이 위의 인도의 DHRUV처럼 완벽한 것이 아닌것 같음.
기우 이길 바라지만 시범비행이 전체의 성능이 알려주는 것이 아닌 만큼 손볼것도 많죠, 시험비행이 되였다고 그것이 100% 완벽한 것이 아니고 테스트 과정을 많이 거친후 개량과 개조를 거쳐 나중에 100%성능이 나온 만큼 동영상에서 보여준 것 만큼 위의 인도 경헬기 인 BK-117의 모델 비행과는 많은 것이 감추어져 있는 것 같음, 수평비행이 가능 하다고 해서 헬기가 아니죠.S자 비행 급격한 선회비행과 전후좌우의 신속한 비행이 생명과 같은 것이기에 시험비행의 동영상이 없은 것은 아직은 미완성 제품임을 알르켜 주는 것 같소.
그리고 인도 헬기와 모델도 뒤지고 쌈박한 모양도 아니고 탑승인원도 뒤지고 개발시기도 뒤지고 뭐 하나 나은것 없은 모델 같고 헬기의 회전 순서도 양키와 유럽이 뭐든지 반대로 하는 놈들이니 로터 회전도 반대가 되여 양키에 익수한 헬기에 유럽것에 적용해야 하는 문제가 있는데 이번에 만들때 아예 양키모양으로 회전방향으로 만들지. 그래야 강하하거나 회전시 늘 배운데로 하지 자이로 코터 효과을 어기지 않고 지 능력을 발휘하지 정반대로 하면 숙달하는데도 시간이 걸리고 초를 다투는 전장속에 어찌 조종사들이 맘대로 기동회피 운동을 하면서 전쟁을 하겠는가. 이것도 생각 못하진 않았겠지만 역시 실력 과기술문제로 미해결 된 과제임을 스스로 인정한 셈이죠. 하여튼 이번 시범 동영상을 보고 이리저리 잘라 발표한것에 못내 아쉽고 못미더위지는 안타까운 현실이 술프게 합니다. 걸음마띤 우리 헬기 사업에 과분한 욕심임을 알지만 조종사은 그대로 임을 알고 조종사가 늘 하던 그런 모습으로 만들수 있으면 하는 맘입니다.
역시 무리 한 부탁이고 모델도 개선해야 합니다. 보기 좋은 떡과 여자에 누구던지 다가오는 법이죠. 저 들창코 같은 모델은 아니죠 뭐~!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