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로그 방명록



4개 시·도 신공항 조기건설 공동대응에 나서 교통 수단

4개 시·도 신공항 조기건설 공동대응에 나서

 

 4개 단체장 공동건의문 채택 / 공정한 입지평가와 조기건설 의지 표명 촉구

 

  대구·경북·울산·경남 영남권 4개 시도는 영남권 신공항 최종입지 선정과 관련하여 공정한 입지평가와 조기건설을 촉구하는 공동건의문을 채택하고, 12월 10일 국토해양부와 국토연구원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 이번 4개 시도의 공동건의문 채택은 금년 연말께는 결정될 것으로 예상했던 입지결정이 입지평가에 대한 구체적 일정도 없이 계속해서 늦어지고 있는데다, 2011년~2015년까지 정부의 공항개발 계획을 담은「제4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에서도 영남권 신공항 건설계획이 반영되어 있지 않는 등 정부의 사업추진 의지가 부족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 대구시를 비롯한 경북·울산·경남 등 4개 시도는 정부가 2단계 용역을 2009년 12월에 완료하고서도 입지평가 등 후속절차를 진행하지 않고 미뤄오다가 금년 7월에 입지평가위원회를 구성했지만, 입지결정 시기를 또 다시 연기한 것은 정부가 특정 자치단체의 눈치를 보는 것이거나 용역결과가 내세울 수 없을 만큼 부실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 이렇게 판단하는 이유는 부산시의 자체용역에서 기술용역을 담당했던 특정업체가 국토연구원의 기술용역을 수행함으로써 중립성이 결여된 공정하지 못한 결과를 도출하는 등 용역결과를 신뢰하는데 심각한 흠결이 있다고 보고 있기 때문이다.

 

○ 따라서, 이번 건의문에는 용역결과의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후보지에 대한 추정사업비를 면밀하게 재검토 해 줄 것과 지역에서 조사·분석한 연구용역 결과에 대하여도 국토연구원의 연구결과와 동일하게 입지평가 자료로 활용해 줄 것을 건의한다.

 

○ 또한, 「제4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2011~2015)」에 영남권 신국제공항 건설계획에 대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반영하여 신공항 조기 건설에 대한 정부의 실효성 있는 공항정책을 표명해 줄 것도 함께 건의한다.

 

○ 대구시 관계자는 “이번 공동건의는 4개 시도가 예전과 변함없이 영남권 상생발전의 대승적 차원에서 결속을 강화하고 공조체제를 더욱 굳게 다져는데  큰 의미가 있다“면서 “그동안 밀양과 가덕도 후보지를 둘러싼 입지경쟁이 과열됨에 따라 지역 간 갈등이 심화되어 심각한 후유증이 우려되므로 정부의 신속한 입지결정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 자료제공 : 신공항추진반 803-6552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