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로그 방명록



"술마시던 임수경 '탈북자 새끼가 함부로…' 폭언"-내 이럴려고 투표한것 아닌데 이 년이 까지 되다니 정치

백요셉씨 페이스북

민주통합당 임수경(비례대표) 의원이 탈북자 출신 대학생에게 “하태경(새누리당 의원) 그 변절자 새끼 내 손으로 죽여버릴 거야”, “탈북자 변절자” 등의 막말을 쏟아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3일 탈북자 출신 대학생인 백요셉 탈북청년연대 사무국장은 자기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1일 저녁 서울 종로구의 모 식당에서 남성 2명과 술을 마시던 임 의원을 우연히 만났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백씨는 글에서 “북한에 있을 때부터 (임 의원을) 통일의 꽃으로 알고 있었고, 대학 과선배라 사진을 함께 찍었는데, 웨이터가 임 의원 보좌관들의 요구로 내 휴대폰의 사진을 마음대로 지웠다”며 “임 의원의 보좌관에게 ‘타인의 핸드폰 정보를 일반적으로 삭제하는 것은 엄연한 프라이버시 침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고 했다.

이에 임 의원은 웃으며 “나에게 피해가 갈까봐 보좌관들이 신경 쓴 것이니 이해하라”고 말했고, 백씨는 “알겠습니다”라고 받아들인 뒤 농담으로 “이럴 때 우리 북한에서는 어떻게 하는지 아시죠? 바로 총살입니다. 어디 수령님 명하지 않은 것을 마음대로 합니까?”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때부터 표정이 변한 임 의원은 백씨에게 "너 누구냐?"고 물었다고 한다. 백씨는 임 의원이 지난해 자기와 tvN '백지연의 끝장토론'에서 만났던 사실을 기억하는 줄 알고 "선배님, 작년에 끝장토론에서 직접 얘기했었잖아요. 전 탈북대학생으로 나왔습니다"라고 자신이 탈북자임을 밝혔다.

백씨는 이 때부터 임 의원이 자기에게 폭언을 쏟아냈다고 주장했다. 백씨가 탈북자임을 알게 된 임 의원이 자기에게 “야, 너 아무것도 모르면서 까불지 마라, 어디 근본도 없는 탈북자 새끼들이 굴러와서 대한민국 국회의원한테 개겨?”, “하태경 그 변절자 새끼, 내 손으로 죽여버릴 거야. 하태경 그 개새끼, 진짜 변절자 새끼야”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그는 또 임 의원이 “이 변절자 새끼들아, 너 몸조심해. 알았어?”라고 고함을 질렀다고 주장했다. 백씨는 이 같은 임 의원의 폭언을 녹취했다고 밝혔다.

임수경 민주통합당 의원 트위터

이에 대해 임 의원은 3일 오후 자기의 트위터에 글을 올려 “신입 보좌관 면접자리에서 보좌관에게 총살 운운한 학생을 꾸짖은 것이 전체 탈북자 문제로 비화됐다”며 “하태경 의원과는 방식이 다를 뿐, 탈북주민들이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대한민국에 정착하도록 노력하는 측면에서는 관심사가 같다”고 해명했다.

조선닷컴은 당시 상황과 발언 내용을 자세히 듣기 위해 임 의원과 수차례 전화통화를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임의원은 1989년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대표로 밀입북, 평양에서 열린 세계청년학생축전에 참가했다. 이 사건으로 그는 ‘통일의 꽃’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임 의원은 3년5개월의 수감생활을 거쳐 김대중 정부에서 사면ㆍ복권된 이후 방송위원회 남북교류추진위원회 위원, 월간지 기자 등으로 활동했다.  

 

#내가 이렬고 투표 한 것이 아닌데 결국 걱정이 현실로 이어지게 될줄.

저런 년을 비례대표에 넣은 민주당놈이 미친당이다. 전태열 동생을 1번을 준것에 이미 딴지 걸렸지만 저 년까지 되겠나 하였는데 결국 막차 이년까지 되고 나니 허탈하던이 결국은 . 저런 년을 키운 이놈의 민주당을 두개 표로 밀어준 내가 잘못이다. 사퇴 시켜라 이놈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