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로그 방명록



권양숙 여사의 '망부사', '여보 힘드시죠?' (盧 영결식)-우리의 영원한 마음의 벗-비 주류의 설움 정치

`대선 직전 남편에 보내는 `눈물로 쓴 편지` 감동 화제`

[마이데일리 = 양지원 기자] 권양숙 여사의 `남편에게 보내는 편지`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결식이 있는 오늘(29일) `사람사는 세상` 홈페이지에 실렸다.

대통령 선거를 한달 앞둔 2002년 11월 19일 권양숙 여사가 노 전 대통령에 쓴 편지다. 당시 대선을 한 달 앞둔 남편을 위한 편지지만 지금은 망부사(亡夫詞)가 됐다.

다음은 편지 전문.

건호 아버지 보세요.

건호 아버지!

이렇게 당신에게 편지를 써 보는 것도
참 오랜만이네요.
이 나이에 당신한테 편지를 쓴다는 게 쑥스럽지만
마주보고 하지 못하는 말을 글로 대신합니다.

새벽에 잠시 눈을 붙이고 집을 나서는
당신의 뒷모습을 오랫동안 쳐다보았습니다.
그동안 당신과 제게 많은 시련과 역경이
스치고 지나갔지만
씩씩하던 그 걸음걸이는 여전하더군요

여보 힘드시죠?

항상 강한 줄만 알았던 당신이
국민들이 한 푼 두 푼 모은
금쪽 같은 희망돼지 저금통을 받고는
눈물을 글썽거렸습니다.

그 날 당신 곁에 서 있는 동안
정치를 한다는 것은
결국 사람을 사랑하고 희망을 주는 일이라는 것을
그리고 힘들어도 그 길을 가야만 한다는 것을
다시 한번 깨달았습니다.

대통령이 되기 위해
사랑하는 아내를 버려야 한다면
차라리 대통령을 안 하겠다고
그 많은 사람들 앞에서
당당히 말하던 당신
무뚝뚝하기만 하던 당신의 속 깊은 사랑에
저는 말없이 감동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30년 당신 곁을 지켜 온 바위같이
앞으로도 당신 곁을 지키고 있겠습니다.

여보, 끝까지 힘내세요.

-당신의 아내 권양숙-

2002.11.19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영정사진과 권양숙 여사. 사진 = 경남 김해 사진공동취재단]

(양지원 기자 jiwon@mydaily.co.kr)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