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로그 방명록



비행어뢰 '홍상어' 국내기술로 개발-첨단 기술이 자강할수있게 한다 군사



수십km 밖 바닷속에 숨어있는 적 잠수함을 날아가서 찾아낸 뒤 격침시키는 대잠로켓이 국내기술로 개발됐다. 미국에 이어 세계 두번째 다.

방위사업청과 국방과학연구소(ADD)는 22일 유도탄에 탑재돼 적 잠수함이 있는 해역까지 날아감으로써 정확도와 사거리를 대폭 개선한 대잠유도무기 '홍상어'를 착수 9년만에 개발완료 했다고 밝혔다.

수직발사형으로 함정 전투체계와 연동해 운용되는 홍상어는 길이 5.7m, 직경 0.38m, 무게 820㎏에 달하며 1기당 가격은 약 20억원 이다.

이미 국내개발된 경어뢰 '청상어'와 중어뢰 '백상어'는 물속에서 발사돼 적이 어뢰음을 사전 탐지하고 대비할 우려가 있었다. 홍상어는 이같은 어뢰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개발된 것이다.

물속으로 들어갈 때 수면에 부딪히는 힘으로 인해 탄두가 폭발할 위험이 있어 입수 직전 낙하산을 펼쳐 충격을 줄인다. 또 입수하는 순간 로켓 엔진과 낙하산은 분리돼 떨어져 나가고, 스크루가 가동돼 적 잠수함을 향해 돌진한다.

홍상어는 미국산 수직발사형 대잠로켓 VLA(공중사거리 17km)보다도 성능이 우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부터 실천배치되는 홍상어는 한국형 수직발사관이 설치된 KDX-Ⅱ급 이상 구축함에 탑재된다.

이에따라 우리 해군 구축함은 70여척에 이르는 북한 잠수정에 대한 부담을 상당부분 덜 수 있게 됐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